이제 교촌치킨에서 배달시켜 먹으면 배달료가 2,000원 붙습니다. 닭한마리 먹으려면 2만 원은 기본으로 넘는다는 것이지요. 최저임금인상 등을 이유로 이런 정책을 펼치게 되었는데, 경쟁업체인 bhc, BBQ 같은 곳도 이제 곧 하게 될 것 같습니다. 

<교촌치킨 배달료, BHC, BBQ는? 소비자는 봉이다>

교촌치킨

2018년 최저임금 인상으로 다양한 문제들이 터지고 있는데, 소비자 입장에서 보면 어이없는 일들이 너무 많습니다. 개인적으로 자영업을 하고 있기도 하기에 이해할 수 있는 부분도 있지만, 결국 소비자에게 그 피해가 고스란히 오는 걸 보니 답답하기만 하네요.

교촌치킨은 배달료 2,000원 시행 이후 매출이 줄었고, 다른 경쟁업체들이 이득을 보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제 곧 모든 치킨 업계가 다 함께 배달료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이니 괜히 짜증이 올라옵니다. 가맹점주들의 어려움을 호소하는데, 어째서 상생의 방향이 아닌 소비자들에게 떠넘김으로써 해결하려는지 이해가 가지 않네요.

네네치킨

오래전 죠스떡볶이, 아딸 같은 엄청나게 인기몰이했던 곳들이 생각나네요. 프랜차이즈 빵집도 현재는 많이 죽었지요. 시간이 좀 필요하겠지만, 전략적으로 잘 펼쳐나가는 동네 개인 치킨 사업장들이 인기를 얻을 날이 언젠가는 올 거라 믿습니다. 

관심도 없던 치킨 사업에 관심이 가네요. 이런 부조리한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한동안 불매 비슷하게 덜 사 먹게 되겠지만, 익숙해지겠지요. 아는 사람을 통해 배달의 민족 등의 배달대행업체의 엄청난 수익에 대해 들은 적이 있네요. 야놀자와 같은 숙박어플도 마찬가지입니다. 

여의도 교촌치킨

중간 유통책이 하나 더 생긴 것이나 다름없는 것 같아요. 이익을 추구하는 기업 입장에선 결국 이런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 모든 흐름이 과연 옳은 것인가? 에 대해서 생각해보면 전 아니라고 생각을 해보네요. 

이디야 커피’와 같은 상생의 정책을 폈으면 더 좋았을 텐데… 아쉽네요. ㅠㅜ 늦은 밤 야식을 줄여서 건강도 좀 챙기고, 동네 개인 치킨집을 애용할 수 있게 찾아봐야겠어요. 늦은 시간이 아니면 시장통에서 자주 사 먹기도 하는데… 늦은 밤 야식이 문제네요. ㅋ 

[참고 글]

- 네네치킨 스노윙치즈, 치즈가루 활용한 치밥, 치라면

- 여의도 교촌치킨, 치맥하기 좋은 곳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