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한 가슴을 풀어보겠다며 나선 드라이브. 왼쪽에도, 오른쪽에도 바다를 끼고 있는 시화방조제를 달려 도착한 시화휴게소. 여유 있게 바다를 보며 힐링하기에 너무 좋은 곳입니다. 함께한 친구와 후배. UCC 콜드브루에 푹 빠져 있어, 하나씩 편의점에서 사 들고 벤치에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하지만, 무려 3천 원이나 했다는 사실...

<편의점 커피 UCC 콜드브루, 제법 괜찮은 일본커피>

편의점커피 콜드브루

어느 순간 콜드브루(Cold Brew)커피가 뜨더니 제법 많이들 찾는 것 같습니다. 동양식으로 더치커피라는 말을 주로 사용해 온 찬물에 커피를 우려낸 녀석입니다. 비슷한 용어로 워터드립(Water drip)도 있습니다. UCC 콜드브루는 일본에서 건너온 제품. 

이 제품의 판매량은 어마어마하다고 하네요. 괜히 즐겨야 한다는 압박감이!!! 이날 바다를 바라보며 처음으로 맛을 봤는데, 꽤 괜찮았습니다. 미량의 당분만 들어갔는데, 의외로 쓴맛이 강하지 않다는 느낌? 아마 바다앞이라 더 맛있게 음미했을지도 모르겠네요.

UCC 콜드브루 일본커피

물론 이 콜드브루 자체가 쓴맛은 상대적으로 덜하고 풍미가 상당히 좋기 때문에 많은 이들의 입맛을 사로잡기에 충분합니다. 내려 먹기에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단점이 있고, 카페에서 맛보기엔 가격이 비싸 잘 접하지 않았지요. 항상 핸드드립 커피로 먹을 수 없다는 것과 비슷한 것 같습니다. 이제는 이렇게 대중화되어 저렴하게 맛볼 수 있으니 더없이 좋네요.

콜드브루 커피

이 UCC콜드브루는 한 캔 열량이 36kcal 정도밖에 하지 않습니다. 당 함량이 굉장히 낮지요. 다이어트 하는 분들에게 적절한 타협점을 제시하는 것 같은 느낌입니다. ㅋ

UCC coffee

진한 아메리카노

이 커피의 재료 원두는 콜롬비아, 브라질 산토스 등을 블렌딩했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좀 더 신맛이 강한 커피를 선호하는 편인데, UCC콜드브루는 신맛은 강하지 않습니다. 대중성이 충분히 가미된 커피라고나 할까요?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무난한 맛입니다. 캔커피를 처음으로 만든 회사답다는 생각이 드네요.

콜드브루 싸게 파는 마트

이날 먹은 덕분에 최근에도 계속 요녀석을 사 먹는데요. 노량진에 아주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는 마트가 있어, 개당 800원에 사 먹는다는 사실!!! (나만의 노하우!!) 가까운 곳에 사는 분이라면 한 번 활용해보시길~~

<참고포스팅> 노량진 엄청 저렴한 마트 신세계마켓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