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 갈 필요도 없이 동네 카페에 커피 한잔시켜놓고 한가하게 앉아 있으면 그게 바로 힐링이고 여유가 되는 것 같습니다. 더운 날엔 시원해서 좋고, 추운 날엔 따뜻해서 좋고, 날이 좋으면 좋은 대로 운치 있는 게 바로 카페지요. 제가 사는 동네에는 개인이 운영하는 카페 겸 빵집이 있는데, 보스케라는 곳입니다. 

<동네카페에서 먹은 초콜릿식빵, 아메리카노와 궁합>

식빵

뚜레쥬르를 하다가 계약 만료되어 개인 빵집으로 전환한 보스케. 사실 소개해줄 만큼 괜찮은 곳은 아니긴 합니다. 무엇보다 직원들이 워낙 불친절해서.... 진상 피운 손님이 있었는데, 그 사람들 나가고 쌍욕 하는 소리까지 들은 저입니다. 그런데도 가는 이유는 그냥 이곳이 편해서입니다. 나 스스로가 직원들하고 딱히 부딪힐 이유도 없고, 서비스를 바라지도 않기 때문이죠. 불친절하다고 해서 손님한테 먼저 시비걸 정도로 막나가는 사람들은 어차피 아니니까요. ^^

친구와 함께 갔습니다. 날이 더워 시원하게 커피 한잔 하려고 말이죠. 마침 식사도 거른 상태라 빵을 하나 골라봤는데, 이곳 빵이 가격대가 좀 나가는 편이라 넉넉하게 먹을 수 있는 양 많은 식빵으로 하나 샀습니다. 이름하여 초코식빵.

초콜릿 식빵

상당히 딱딱해 보이는 외관입니다. 곳곳에 초콜릿 흔적이 보이고요. 실제로 만져보니 단단합니다. ^^

아메리카노

하지만, 반을 갈라보니 속은 너무 연하고 부드러웠습니다. 그러면서도 쫀득하다고나 할까요? 초콜릿이 과하게 들어간 식빵이 아니라 초콜릿 맛은 약했습니다. 당연히 단맛도 약했고요. 반면 식감은 너무 좋았는데, 부드러우면서도 쫀득쫀득한 식빵 속살의 식감이 너무 좋아 다 먹을 때까지 손을 멈출 수가 없었습니다. 하나 더 먹을까 말까 고민할 정도였네요.

초콜릿 식빵 부드러운

시원한 아메리카노 한잔. 이 식빵하고 어울리는듯, 안 어울리는듯...그런 느낌입니다. 물론 날이 더우니 시원하다는 이유 하나만으로도 충분했네요. 포스팅하는 지금도 이 식빵의 식감이 생각납니다. 정말 괜찮았던 것 같네요. 단맛이 좀만 더 있었더라면 더 맛잇게 먹었을텐데... ^^

여름의 신선놀음은 바로 이렇게 카페에서 차 한잔하면서 노닥거리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그렇지 않나요? ^^ 어쩐지 곧 카페로 발걸음을 돌리게 될 것 같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