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과 가볍게 술 한잔 하러 종종 가는 곳 짝태. 천 원짜리 안주부터 있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으니 좋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제가 가장 자주 가는 곳은 보라매역 바로 앞에 있는 곳인데, 젊은 사장님이 너무 착하고 열심이셔서 기운까지 받고 올 수 있는 곳입니다. 오랜만에 친구와 맥주 한잔 하러 갔네요.

<맥주한잔 하기 좋은 짝태, 특별한 안주 함박스테이크>

이곳에서 가장 많이 먹은 안주는 오래전부터 잘 먹지 않는 짝태.(너무 많이 먹어서 질린~ ㅋ) 그리고, 그 뒤로 질리지 않고 쭉 먹고 있는 문어다리. 이날도 여지없이 먹었네요. 조금 귀찮고 힘들더라도 얇게 잘라야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는!!!

최근에는 구운 라면이 맛있어 자주 먹곤 하네요. 이날도 먹었는데 안타깝게도 사진을 못 찍었네요. 구운 김과 땅콩도 가볍게 자주 시키는 메뉴 중 하나입니다.

배가 고프기도 했고, 좀 특별한 안주를 먹고 싶어 함박 스테이크를 시켜봤네요. 친구 의견이었는데, 심플하지만 그럭저럭 비주얼이 괜찮습니다. 짝태에서 함박스테이크를 먹게 되니 확실히 특별한 느낌이 들긴 듭니다. 맛은 그리 강하지 않고, 심플해서 좋습니다. 무난하다고나 할까요? 간이 세지 않아 맘만 먹으면 그 자리에서 한 번에 다 먹을 수도 있겠더군요.

조금씩 아껴먹느라 혼났습니다. ㅋ 원래는 배고프면 국물떡볶이를 시켜먹곤 했는데... 이젠 요녀석 시켜먹어야겠습니다. 가성비 정말 괜찮은 듯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