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장압류

연체가 시작되고, 급기야 장기연체가 이어지면서 신용불량자의 길을 걷게 됩니다. 가족들 때문에 저도 경험해 본 가슴 아픈 기억들이 있네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이 사회의 죄인이 된 듯한 기분이 들지요. 과연 통장개설, 통장압류 같은 금융 관련 행위들은 어떻게 될까요?

<신용불량자 통장개설, 통장압류 상식>

1. 통장개설

각 은행마다 통장을 신규로 개설해줄 때는 신용정보를 조회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신용불량자라고 하더라도 얼마든지 개설이 가능하지요. 다만, 요즘 까다로워진 기준에는 맞춰야 합니다. 급여통장이라면 재직증명서 등의 서류가 필요한 것처럼요. 신불자라고 해서 못하는 건 절대 아닙니다. 

신용카드는 만들 수 없지만, 체크카드는 만들 수 있습니다. 교통카드 기능도 넣어서 말이죠. 

2. 통장압류

하지만!!! 개설했다고 해서 잘 쓸 수만은 없습니다. 왜냐면 연체 중인 빚이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각 은행에 대해 압류를 걸 수 있기 때문에 새로 통장을 만들었지만, 추후 압류가 들어올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신불자의 경우 단위 농협, 수협, 새마을금고, 증권계좌(CMA) 등에서 만들게 되는데 그 이유가 압류 때문입니다. 압류를 하기 위해서 단위 금융기관의 경우 지점을 일일이 지정해줘야 하거든요. 이때 지정하는 것마다 돈이 들기 때문에 내 주거지나 직장과 관련 없는 곳에서 만들면 압류 들어올 일이 거의 없습니다. 

하지만, 완전히 압류가 불가능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여러 통장을 쓰는 게 가장 바람직합니다. 

NH농협 통장

3. 잘못된 상식

간혹 150만 원까지는 압류가 불가능하다고 알고 있는 분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건 반은 맞고, 반은 틀린 이야기지요. 급여일 경우 맞습니다. 하지만, 아닐 경우 틀립니다. 그리고, 압류가 불가능한 게 아니라, 이미 압류된 걸 해지해야 하는 것입니다. 이게 내 급여입니다~ 라고 증명하면서 말이죠. 그러면 150만 원까지는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사실 신용불량자가 되면 금융생활 자체가 어려워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개인회생, 파산 같은 구제 정책이 있으나 큰 금액이 아니거나 어중간하면 이도 저도 아닌 경우가 많지요. 

이런 편법이 아닌 정상적으로 신불자들도 그 선에서 할 수 있는 금융정책을 어느 정도는 보장해주면 좋겠네요. 

[참고 글]

- 신용회복위원회에 개인회생, 파산신청 하기

- 새희망홀씨 개념 및 취급은행

- 하나저축은행 햇살론 - 근로자편

- 통신비 연체자 대출 가능여부

- 토스 어플, 무료 신용등급 조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