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여행할 때 가장 조심해야 하는 것이 귀중품 챙기는 것입니다. 특히 낯선 땅에서 내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여권만큼은 절대적으로 잘 지켜야 하는데요. 유럽여행을 하다 보면 간혹 소매치기가 많은 곳을 다니기도 하는데, 쥐도 새도 모르게 없어질 때가 있습니다. 분실하지 않기 위해 잘 지켜야 하지만, 혹 분실하게 되었다면 어떻게 하면 좋을지 알아보았습니다.

여권

1. 한국 대사관 혹 영사관에 연락하기

일반 사람들이 정확한 절차대로 차근차근 밟기가 어렵겠지요? 게다가 남의 나라에서 중요한 물건을 잃어버렸으니 멘붕일 수밖에 없습니다. 무작정 해당 국가에 있는 우리나라 대사관이나 영사관에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어느 나라도 모른 척 하지 않고, 친절하게 잘 알려주실 것입니다. 

나라마다 여권을 재발급받을 수 있는 곳이 정해져 있다 보니 여행지에서 거리가 좀 멀 수도 있습니다. 어쨌건 어떻게 대처하면 되는지 차근차근 알려줄 수 있는 곳은 역시 우리나라에서 파견된 우리 국민이라는 것이지요. 


2. 준비물

여권 사진 2장, 여권 번호, 발급일, 만기일 정도가 필요합니다. 개인 신분증(민증이나 여권사본, 면허증)이 있는 것도 좋습니다. 그래서 여행을 떠나기 전 꼭 챙겨야 할 필수품 중 하나지요. 내 정보를 따로 보관해두는 것도 중요합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없다고 해도 너무 걱정은 마세요. 분명 대사관, 영사관에서 도와주실 겁니다. 사진은 가서 찍어도 되고, 현지에서 조달해도 가능하지요. 

대한민국 여권

3. 경찰서

언어적 장벽이 없다면 가까운 경찰서에 가서 신고부터 하는 게 좋습니다. 원칙상 이게 먼저입니다. 여권 재발급 할 때 서류가 필요하거든요. 이때 Police Report를 작성하게 되지요. 이 서류를 들고 대사관을 찾아가면 됩니다. 

준비가 되어 있는 분들은 절차에 따라 재발급을 받으면 되지만, 준비가 되지 않은 분이라 하더라도 당황하지 말고, 대사관 측에 도움을 요청하시기 바랍니다. 주말에는 문을 열지 않으니 급하지 않다면 주말이 지나고 찾아가는 것이 좋겠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급한 경우에는 주말에도 도와주시더군요. ^^


무엇보다 스스로 관리 잘하고, 분실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겠죠? 언젠가 로마에서 있었던 끔찍한 경험이 떠오르네요. 아이를 이용해 소매치기하는 것에 당할 뻔 했거든요. 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