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비상약

우리나라 약국 시스템은 꽤 잘되어 있는 편이라는 걸 아시나요? 해외여행 갈 때 만일을 대비해서 비상약은 반드시 챙겨가야 합니다. 낯선 타국에서 내가 원하는 약을 구하기가 쉽지 않거든요. 꼭 챙겨야 할 상비약 리스트를 정리해봅니다. 

<해외여행 비상약 챙기기, 꼭 필요한 상비약 리스트>

1. 개인 복용약

이건 뭐 굳이 이야기하지 않아도 될 문제입니다. 이를테면 당뇨환자가 혈당약을 안 챙기면 곤란하겠지요? 의사 처방이 필요한 개인 약들은 미리 여행 기간에 맞춰 준비해서 가야 합니다. 꼭 먹어야 할 약인데 챙겨야지요. 

만약을 대비하여 처방전을 챙기세요. 유사시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비행기 탈 때 필요할 수도 있어요.

2. 먹방 여행에 필요한 비상약

해외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게 바로 먹방입니다. 새로운 음식을 접하게 되기도 하고, 그러다 보면 과식을 할 수도 있지요. 때론 탈이 날 수도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소화제, 지사제(설사약)는 챙겨야겠습니다. 

3. 야외 활동, 액티비티를 위한 상비약

이건 여행지에 따라 조금씩 다를 수 있어요. 이를테면 모기약이라든가 살충제 같은 건 동남아여행에서 반드시 필요하지요. 현지에서도 챙길 수 있긴 하지만, 검증된 약, 나에게 맞는 약으로 가져가는 게 좋습니다. 

혹시 액티비티를 즐기다가 상처라도 났을 경우를 대비하여, 밴드, 소독약, 상처에 바르는 연고도 가져가는 게 좋습니다. 신나게 즐긴 이후 찾아올 근육통을 대비해서 파스도 챙기면 좋고요.

4. 갑작스런 질환이 찾아왔을 때

가장 흔한 것이 감기가 되겠습니다. 낯선 곳에서 무리한 일정을 소화하다 보면 몸살이나 감기에 노출될 확률이 높지요. 종합감기약이나 해열제 정도는 구비해두면 좋겠습니다. 두통 같은 질환을 대비해서 진통제도 챙기면 좋겠고요.

5. 기타 필요한 비상약

여성분이라면 피임약 한 번 체크해보시고요. 멀미 심한 분이라면 멀미약도 챙겨야겠습니다. 특히 배 못 타는 분들이 여행지에서 배 탈 때 고생하는 경우가 있어요. 

6. 비상시에 쓸 수 있는 영어 단어

공용으로 쓰기에 비상시에 약이 없다면 약국에 가서 요청할 때 유용합니다. 네이버 지식백과를 참고했어요. 

- Bruise 타박상, Itch 가려움, Inflammation 염증

- Motion Sickness 멀미, Diarrhea 설사

- Antifebrile 해열제, Peptic 소화제

- Abrasion 찰과상, Migraine 편두통

- Blister 물집, Frostbite 동상

- Hypothermia 저체온증, diabetes 당뇨

- high blood pressure 고혈압, Sunburn 햇빛 화상

- burns 화상, constipation 변비

- insect bite 벌레에 물림, fever 고열

[참고 글]

- 해외 호텔 예약 어플 추천, 아고다 앱

- 해외여행 KT로밍 하는 법

- 해외 호텔용품, 가져가도 되는 어메니티 리스트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