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블라디보스톡 날씨 이야기를 살펴보면 이상하게 다양한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여행 가는 분이라면 헷갈릴 만도 하지요. 더위, 추위를 타는 정도가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이 시기의 날씨가 그럴만 하거든요. 그래서 제가 알려드리는 것처럼 생각하면 쉽게 옷차림까지 준비할 수 있습니다. 

<5월 블라디보스톡 날씨, 옷차림, 이거만 알면 됨>

블라디보스톡 날씨

해외여행 갈 때 가장 중요한 건 현지의 날씨에 따른 준비물입니다. 우산을 들고 갈 것이냐? 을 두껍게 준비할 것이냐? 가볍게 가면 될 것이냐? 등등이 기본 질문이 되겠지요. 개인적으로 블라디보스톡은 아주 오래전에 가수 서태지 공연으로 처음 머릿속에 각인되어서 그런지 그런 문화적인 느낌이 먼저 떠오릅니다. 그건 지금도 여전하고요. 그래서 늘 여행지 후보로 생각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어릴 적 추억이 묻어나기에…

기본적인 블라디보스톡의 5월 날씨/기후 정보는 최저기온 6.4도, 최고기온 14.7도 정도 되겠습니다. 강수량은 61mm이며, 한 달 중 8일 정도 비가 내린다고 해요. 우리나라 10월 날씨와 비슷하다고 하니 애매합니다. 확실한 건 비 올 확률이 꽤 되기 때문에 우산은 챙겨가는 게 좋습니다. 

여행할 때 옷이 두꺼우면 짐을 많이 챙기기도 힘들고, 번거롭기도 하지요. 그래서 최대한 가볍게 들고 가는 게 좋습니다. 요즘 경량패딩 잘 나온 것 많습니다. 두꺼운 니트 같은 옷은 챙기지 마세요. 대신 껴입기 좋고 보온성 좋은 옷을 몇 개 챙겨가면 됩니다. 날씨에 따라 낮에는 더워서 반팔을 입어야 할 수도 있어요. 대신 밤에는 쌀쌀할 수 있는데, 그렇다고 겨울날씨라고 볼 수는 없기에 너무 두꺼운 옷을 들고 가는 건 오버인 것 같아요.

살짝 춥다면 껴 입는 방향으로 잡는 걸 추천드립니다. 사람에 따라 추위를 타는 정도가 다르지만, 이렇게 컨셉을 잡으면 가서 당황할 일은 없을 것 같네요. 추울 수 있다고 해서 두꺼운 겨울 옷 들고 갔다가 생각보다 덜 추워 번거롭기만 하는 경우가 종종 있거든요. ^^ 여행 짐은 간소한 게 최고입니다. 

[참고 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