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킨라빈스31에서 아이스크림을 자주 사 먹는 편입니다. 주로 포장해와서 가족들과 함께 먹는 편이라 큰 사이즈를 먹곤 합니다. 이번에는 가볍게 입가심만 하기 위해 조금 작은 사이즈(파인트)로 사 왔는데요. 세 가지 맛을 조화롭게 고르기 위해 나름 고심했네요. ㅋ

베스킨라빈스 포장

집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베라가 위치해 있기 때문에 부담 없이 다녀올 수 있어 참 좋습니다. 아담한 사이즈라 포장도 귀엽게 되었네요. 

베라 아이스크림 파인트 사이즈

뚜껑을 열었습니다. 세 가지 맛 중 두 가지가 눈에 보입니다. 레인보우 샤베트, 그리고 진한 다크초콜릿 맛이네요. 아이스크림 종류를 고를 때 무난한 맛, 상큼한 맛, 달달한 맛, 이 세 가지 기준으로 선택을 했습니다. 여러 가지를 선택하는 만큼 컨셉을 잘 잡아야 좀 더 맛있게 먹을 수 있거든요. ^^

뚜껑을 열었으니 눈으로 먼저 맛을 봅니다. 조화로운 색감의 배치와 기대되는 맛들. 그리고, 상상으로 입에 고이는 침... 빠르게 스푼 포장을 뜯어봅니다. 

아이스크림 세가지 맛

베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

레인보우 샤베트(RAINBOW SHERBET)는 상큼함을 담당하게 되었네요. 상큼한 파인애플, 오렌지, 라즈베리가 들어간 샤베트 형식의 아이스크림입니다. 색깔이 참 예쁩니다. 예쁜 색감은 눈을 즐겁게 해주고, 먹었을 때 스르르 녹는 시원함의 샤베트 느낌은 혀를 즐겁게 해주지요.

레인보우 샤베트

진한 초콜릿(Dark Chocolate) 맛의 아이스크림은 말로 따로 설명할 필요가 없겠지요. 살짝 끈적거리면서 진한 초콜릿 맛이 무척이나 달달해서 입에서 녹을 때 행복함을 선물 받는 것 같습니다. 

다크초콜릿

아몬드봉봉(ALMOND BON BON)은 워낙 대중적인 맛이기도 하고, 누구나 좋아하는 맛이기에 베스킨라빈스에서 메뉴를 고를 때 단골로 선택되는 녀석입니다. 초콜릿과 아몬드는 씹는 식감이 좋아, 무난함을 담당하지만 식감도 담당하고 있습니다. 

아몬드봉봉

남매간에 거실 테이블에 앉아 사이좋게 잘 먹었네요. 근데 파인트 사이즈는 역시나 너무 작은 느낌입니다. 달달함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너무 짧아서 살짝 아쉽기도 했고요. ㅠㅠ

+ Recent posts